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점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점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인천경제자유구역… '자유무역' 날개달면 시너지 극대화

  • 0

 
 
인천경제자유구역은 지난 2003년 지정된 이래 인천은 물론 대한민국의 경제성장을 견인했다.

올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 규모는 8개 경자구역 중 1위이며, 누적 외국인투자액은 93억3천만 달러에 달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통합 경제특구가 현실화되면 인천경자구역에도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전망이다.

▶기업 유치 활성화 기대

통합 경제특구는 자유무역지역의 기능을 경자구역에 흡수시키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산업연구원과 한국경제연구원 등에 따르면 인천경자구역이 통합 경제특구로 바뀌면 기업 유치 등 투자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자유무역지역은 기업이 관세유보, 조세감면 등의 혜택이 있는 국유지를 임차해 자유로운 무역활동을 보장받는 곳이다.

인천경자구역이 통합 경제특구가 되면 경자구역 내 자유무역지역 신설이 가능해져, 제조·물류·유통 등 수출입기업 유치가 용이해진다.

또 산업부가 국내 기업에도 법인세, 소득세 감면, 임대료 감면 등의 혜택을 주기로 한 방침을 세운 것도 호재다.

단, 모든 국내기업에 특혜가 제공되는 것이 아니며 기업 특성에 맞게 지원할 방침이다.

외국기업보다 업종별로 국제 경쟁력을 갖춘 국내기업을 유치하면, 더 많은 국내외 기업 유치가 가능해질 수 있다.

세계 2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단지, 다양한 국제기구를 유치해 활성화된 송도국제도시에 비해 기업 유치 속도가 더딘 영종·청라국제도시에도 기업 유치의 속도가 날 전망이다.

▶지역경제 시너지 위해서는 관계부처 협의 절실

통합 경제특구는 인근 지역의 경제특구를 통합·연계 운영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으로 추진된다.

각기 분산돼 개별적인 기업유치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경제특구를 단일 컨트롤타워 아래에서 효율적인 성장전략을 추구할 수 있다.

인천지역에는 경자구역 외에도 인천항과 인천국제공항 일대가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된 상태다.

그러나 통합 운영은 어려운 상태다.

산업부가 전담하는 경제자유구역과 달리 자유무역지역은 유형에 따라 주무부서가 제각각이기 때문이다.

자유무역지역 중 산업단지형은 산업부, 항만물류형은 해양수산부, 공항물류형은 국토교통부가 각각 관할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통합 경제특구는 산업부 차원에서만 논의되고 있다”라며 “아무래도 다른 부처 사업을 관여하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향후 통합 경제특구가 인천 지역경제 전반에 시너지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관계기관 간의 협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통합 경제특구 문제는 산업부 뿐만 아니라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중앙정부 내에서 협의가 우선 필요해보인다”라며 “경제청 차원에서도 대응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출처 : 중부일보
 
 
 
 

댓글

댓글 남기기

부정클릭 감시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