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인천공항 1만명 정규직화 자회사 2개 추가 설립

 

인천공항 전경.|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 전경.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공항 1만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위해 인천공항공사에 2개의 자회사가 추가 설립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화’에 맞춰 2017년 만든 인천공항시설관리(주) 이외에 인천공항운영서비스(주)를 이달말까지 설립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 자회사는 현재 9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사장 선임 절차를 밟고 있다. 사장이 선정되면 자본금 10억원으로 법인을 설립한다.

공항운영서비스는 환경미화와 교통 등 공항 운영·관리업무를 맡는다. 인천공항운영관리(주)에서 이름을 바꾼 인천공항시설관리는 인천공항 비정규직 9785명 중 2450명이 고용돼 있다. 올해는 760명이 추가 고용된다. 이 중 1300여명은 공항서비스로 소속이 바뀐다. 공항공사는 2020년 6월까지 보안검색 등 생명안전업무 2940명은 직접 고용하고, 나머지는 자회사에 고용해 정규직화를 마무리한다.

당초 새로 설립될 공항서비스에 고용 예정이던 경비보안 노동자 1800여명도 자회사를 설립해 고용해야 한다. 공항공사는 지난해 8월 경찰청에 경비보안업체도 환경미화업체 등과 겸업할 수 있는지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경찰청은 지난 7일 “경비보안은 전문성이 있는 특수경비원들로 교통관리 이외 다른 업종과는 겸업이 어렵다”고 최종 회신했다. 공항공사는 이에 따라 경찰청 회신 내용을 토대로 국토교통부 등 관련기관과의 논의를 통해 제3 자회사 설립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협력업체에서 자회사로 전환배치된 노동자들은 그동안 협력업체에서 떼간 인건비를 전액 지급받아 지난해 1인당 130만원의 임금을 더 받았다고 공항공사는 밝혔다. 또한 올해는 임금 3.7%를 인상하고, 정규직인 공항공사 직원들과 똑같은 복지혜택을 적용받는다고 덧붙였다. 특히 자회사 전환과정에서 해고된 노동자는 한 명도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공항공사가 한국노총과 정규직화를 선언한 2017년 5월12일 이후 입사한 3000여명의 비정규직은 경쟁채용한다고 합의한 것은 기존 경쟁없이 전환채용하기로 한 약속을 어겼다며 지난달 27일부터 여객터미널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출처 : 경향신문

 

 

 

댓글

댓글 남기기

부정클릭 감시중